• 작성자 :웹지기  조회 : 11    
  • 2017.12.03
  • -

우리 모두는 그리스도의 자비와 사랑을 모든이들 특별히 사회의 소외된 사람들에게까지 전하는 선교사로 불리움을 받았습니다.

Each of us is called to be a missionary, bringing Christ’s mercy and love to all,

especially those on the peripheries of our societies.


lightbox

lightbox

lightbox

lightbox

lightbox

lightbox

lightbox

lightbox

lightbox

lightbox

lightbox

lightbox

  • 이전글 다음글
  • 목록
닫기